딜라이트닷넷

[지스타 미리보기] ‘e스포츠 빅매치 승부수’ 액토즈소프트로 인파 쏠릴까

통신방송 17.11.15 01:11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7’이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최됩니다. 역대 최대 규모의 게임전시 부스에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가득 채워집니다. 주요 참가사로는 넥슨, 넷마블게임즈, 블루홀, 액토즈소프트, 그라비티가 있습니다. 업체별 출품작과 특별 이벤트를 개최일 하루 앞서 짚어봅니다.<편집자 주>

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가 지스타에서 대규모 e스포츠 행사를 벌입니다. ‘WEGL 2017 파이널’을 진행하는데요. WEGL은 ‘월드 e스포츠 게임즈 & 리그(World Esports Games & Leagues)’의 대회명입니다. 액토즈소프트가 주최, 아이덴티티엔터테인먼트가 주관합니다.

지스타에서 진행될 ‘WEGL 2017 파이널’ 종목은 ▲오버워치 ▲하스스톤 ▲스타크래프트:리마스터 ▲카운터스트라이크:글로벌오펜시브 ▲마인크래프트 ▲루프레이지 ▲철권7 ▲NBA 2K18 ▲DJ맥스 리스펙트 ▲키네틱 라이트 ▲매드러너 ▲무한의 유물 등 무려 12개에 달합니다.

WEGL 2017 파이널의 총 상금 규모는 2억4570만원. 참가 선수는 한국, 미국, 프랑스, 폴란드, 스웨덴, 중국, 호주 등 12개국 총 120명에 달합니다.

16일 오후 1시 WEGL 오프닝 세리머니 이후 액토즈소프트 부스에선 쉴새 없이 e스포츠 경기와 각종 이벤트가 진행된다고 보면 되는데요. 게임전시(B2C)관에서 300부스 규모로 e스포츠 리그만 진행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현장 관람객들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액토즈소프트는 스테이지를 두 곳으로 나눠 초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합니다. 스테이지 A엔 32미터x5미터 크기의 스크린이 들어서 보다 편한 관람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명 방송진행자(BJ)들의 경기 중계도 쉴새 없이 이어집니다.

주목할 경기로는 마인크래프트를 꼽을 수 있습니다. 마인크래프트로 토너먼트 경기를 벌이는 사례가 많지 않은데요. 마니아들이 많은 외국에서도 대회 진행 사례 뜸합니다. 대회를 위한 콘텐츠를 만들기 어렵다는 것이 이유인데요.

액토즈소프트와 아이덴티티엔터테인먼트는 마인크래프트 예선을 진행하면서 이용자들의 반응이 예상보다 뜨거워 깜짝 놀랐다는 내부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WEGL 마인크래프트 경기는 아직 실험적 시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지스타 현장 반응까지 뜨겁게 나타난다면 액토즈소프트도 본격적인 리그 육성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회사는 올해 지스타를 WEGL의 첫 단추를 꿰는 자리로 보고 있습니다. 내년에 더욱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대회를 준비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는데요. 

전명수 아이덴티티엔터테인먼트 부사장은 지스타 미리보기(프리뷰) 기자간담회에서 “오랜기간 e스포츠를 하고 행사를 준비하면서 느낀 것은 e스포츠가 진화돼야 할 타이밍(시기)가 됐고 엔터테인먼트 시작으로도 확신을 가지게 됐다”며 “첫 단추를 지스타에서 꿰게 되는데 굉장히 떨리기도 하고 그런 자리가 결실맺어지지 않을까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