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애플, 휴대폰 ‘빅3’ 정조준…SW 우위 바탕 HW 강화

10.06.08 09:19
- 9월말까지 88개국 출시…기존 휴대폰 업체와 전면전 선언7일(현지시각) 애플이 네 번째 스마트폰 ‘아이폰4’를 공개했다. 첫 판매는 미국 등에서 이달 24일부터 진행된다. 한국은 7월말 선보일 예정이다. 전작인 ‘아이폰3GS’에서 문제로 지적됐던 부분을 대부분 개선했다. 9월말까지 전세계 88개국에 출시된다.‘아이폰4’를 통해 애플은 기존 휴대폰 ‘빅3’, 노키아 삼성전자 LG전자와 전면전을 선언했다는 평가다. 앱스토어로 대표되는 소프트웨어에서 우위를 바탕으로 하드웨어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기 때문이다.특히 애플 CEO 스티브 잡스는 제품 발표회를 통해 신제품의 ‘화질’과 ‘두께’를 강조했다. 잡스는 “새로운 망막 디스플레이는 선명한 프린팅 된 페이지처럼 텍스트를 휴대폰에서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우리는 수십년동안 이런 것들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꿈을 꾸고 있었다”라고 강조했다.애플은 3.5인치 망막 디스플레이를 통해 960*640 해상도를 구현했다. 이는 ‘아이폰3GS’의 4배, ‘아이패드’의 78%에 달하는 해상도다. 기존 업계의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에 비해서도 높다. ‘아이폰4’의 두께는 9.3mm. 역시 ‘갤럭시S’에 비해서 얇다. 프로세서도 자체 제작한 1GHz A4 프로세서를 써 1GHz대로 들어섰다. 멀티태스킹도 지원한다.약점으로 지적 받았던 규모의 경제 역시 세 달 안에 전 세계 88개국 출시를 결정해 어느정도 보완에 성공했다는 평가다.이에 따라 세계 휴대폰 시장 판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애플은 휴대폰 사업 3년만에 세계 6위권에 진입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3위다. 일단 ‘아이폰4’가 전작의 인기를 이어간다면 올해 안에 세계 휴대폰 시장 5위권 진입이 확실시 된다.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2위 림(RIM)을 앞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노키아 삼성전자 LG전자도 비상이 걸렸다. 삼성전자 외에는 아직 뚜렷한 대항마를 갖추고 있지 못하다. 프리미엄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의 영향력 약화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스마트폰을 매개로 부활을 노리는 소니에릭슨과 모토로라도 악재다. 특히 모토로라는 주력 시장이 애플과 겹친다.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만들고 있는 구글과 윈도폰7 OS를 준비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도 영향권이다. 아이폰 판매가 늘어나는 만큼 이들 OS 탑재 제품의 판매량이 줄어들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애플의 공세에 기존 업체들이 끝내 무너질지, 아니면 반격에 성공할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첫 대결은 삼성전자가 나선다. 대항마는 안드로이드폰 ‘갤럭시S’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