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한류게임 새 기준 세울까? 넷마블 ‘BTS월드’ 기대만발

통신방송 19.06.05 16:06
얼마 전 방탄소년단(BTS)이 ‘팝의 본고장’인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성공적으로 공연을 치렀습니다. BTS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아티스트라는 것을 여지없이 보여준 무대였는데요. 이 역사적인 무대의 온라인 독점 중계를 네이버 브이라이브가 맡아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한국의 아티스트와 기술이 만나 한류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확인한 BTS가 이젠 게임 캐릭터로도 등장합니다. 넷마블이 오는 26일 전 세계 출시를 공식화한 ‘BTS월드’입니다. 뉴스에 달린 수많은 댓글만 봐도 BTS팬 중심으로 게임에 대한 기대치가 엄청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BTS월드는 이용자가 매니저가 되는 게임입니다. 일본 현지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크게 유행한 육성 어드벤처 또는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이런 게임의 경우 캐릭터와의 대화가 중요합니다.

전통적인 일본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들은 복잡한 분기를 가지고 있는데요. 각 시점의 선택이 게임의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BTS월드가 이러한 연예 시뮬레이션 게임의 공식을 따를지는 예상이 쉽지 않습니다. 타깃층이 분명한 게임이기 때문인데요. 

BTS의 주된 팬층이 여성이고 어린 연령대도 많다는 점에서 복잡한 분기와 진행 방식을 갖추기보다 쉽게 진행이 가능하면서 팬심을 자극하는 콘텐츠를 요소요소에 채웠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겠습니다.

게임 내엔 다양한 독점 콘텐츠가 있습니다. 게임을 계속 플레이할 수 있도록 강력한 동기를 부여할 텐데요. 회사는 게임 내 유료 결제 유무에 따라 독점 콘텐츠가 제한되는 일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열심히 게임을 즐기면 돈을 쓰지 않고도 게임 내 모든 독점 콘텐츠를 접할 수 있습니다.

넷마블 측은 “게임 자체는 심플하다”며 “유료 결제는 플레이 시간을 단축하는데 적용되는 정도”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BTS월드는 오랜 기간 만들었고 꾸준히 완성도를 높인 게임입니다. 전 세계 동시 출시되는 만큼 이용자 지표에도 눈길이 쏠립니다. 전통적인 대형 게임들과 다른 흥행양상을 보일지, 매출 확보 측면에서도 어느 정도 성과를 낼지 모든 부분에 궁금증이 쏠려 있습니다.

넷마블은 오는 11일(미국 로스엔젤레스 현지시각) 개최를 앞둔 E3 게임쇼에서 현지 취지매체들을 상대로 BTS월드의 시연과 인터뷰를 진행합니다. 국외 다수의 연예 매체에서 BTS월드에 관심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출시일까지 비밀유지계약(NDA)이 시연의 조건일 만큼 사전 정보 유출을 엄격히 막고 있습니다.

곧 뚜껑이 열릴 BTS월드가 한류게임의 새 기준을 세울까요. 기존에 없던 수준의 고품질 케이팝(K-pop) 게임이 나올 것이란 점에선 의심할 여지가 없을 듯합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

이전글 : 국산SW기업, ‘바이오’로 날까 (19.02.08 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