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모바일뱅킹

비대면채널 개발 경쟁력 확보, 발등에 불떨어진 은행권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9.03.05 08:03

올해 금융권의 스마트폰 뱅킹 개편 사업이 연이어 발주되고 있다. 우체국금융이 스마트금융 앱 개편사업에 나섰으며 경남은행도 투유뱅크 앱 개편에 나선다. 광주은행도 기존 일방…

“IT 덕분에 이젠 사람 필요없다”는 독설의 섬뜩함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9.01.11 15:01

[디지털데일리 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KB국민은행이 지난 8일 하룻동안 파업을 했다. 19년만의 파업이란 점에서 관심이 높았다. 그런데 그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AI비서는 아직 우렁각시가 될 수 없다... 음성 '인증'과 '인식'의 차이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7.08.18 16:08

중국 전국시대 말기인 BC 2세기, 당시 제나라의 정치가인 전문(田文)은 그 뛰어남을 인정받아 경쟁국인 진나라 소왕에 의해 초빙돼 재상의 자리에 올랐다. 바로 '맹상군'이…

늘어나는 1인 가구, IT업계가 주목해야할 포인트는?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17.02.27 02:16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최근 '2017 한국 1인 가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혼밥'. '혼술','혼족' 등 1인 가구 트랜드에서 파생된 용어들이 최근 범람하고있는 시점이어서 보…

금융권 생체인증에 홍채인식 가세, 다음 기술은 무엇?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6.08.05 13:00

지난 2일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노트7’을 공개했다. 이번 갤럭시노트에선 홍채인식 기능이 삼성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탑재돼 주목받았다. 앞서 일본 후지쯔가 홍채인식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선보인바 있지만 대대적인 상용화 물꼬는 삼성전자가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 은행권에선 기다린 듯 홍채인식을 본인인증 방식으로 활용한 스마트폰 뱅킹 서비스를 선보였다. 우리은행은 스마트뱅킹에서 공인인증서나 보안카드 없이 홍채인증 만으로 금융거래가 가능한 ‘FIDO 기반…

아이폰뱅킹 첫 서비스, 그러나 허탈한 하나은행

박기록 기자의 IT와 人間 09.12.10 16:51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 일요일밤 KBS 2TV '개그콘서트'를 시청하다보면 이 대사를 들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역사는 2등을 선명하게 기억해 주지 않습니다. 2009년 12월10일 목요일 오후,  서울 날씨는 겨울비에 매우 음산하고 을씨년스럽습니다. 그러나 이날은 우리 나라 금융산업 역사에 소박하게나마 기억될만한 날입니다. 국내 최초로 스마트폰 기반의 차세대 모바일뱅킹서비스가 선보인 날이기 때문입니다. 하나은행은 이날 오전 국내 금융회사중에서는 처음으로 아이폰(i-Phone)을 이용한 모바일 뱅킹서비스를 조용하게  시작했습니다. 역사적인 첫 상용서비스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의미있는 날, 정작 하나은행 홍보부는 보도자료를 내거나 어떠한 공식행사도 갖지 않았습니다.  미스테리합니다.  그리고 좀 의도적으로도 보입니다. 하지만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를 대충 짐작할 것 같습니다. 하나은행 입장에서는 이번 아이폰뱅킹서비스가 본질에서 벗어나 기업은행과의 '원조 경쟁' 으로 언론에 비춰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불과 하루 전, 하나은행 신사업추진본부는 경악했습니다. IBK기업은행이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은행권에서 최초로 아이폰뱅킹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날 기업은행은 당장 상용서비스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앱스토어(App Store)에서 어플리케이션 검수가 완료되는 오는 28일쯤 서비스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2월10일을 D데이로 정해놓고, 그동안 만반의 준비를 해왔던 하나은행 신사업추진본부는 매우 격앙됐습니다. 통상 경쟁이라 함은 어느 정도 경쟁자의 실체가 파악된 상태에서 성립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은행 입장에서 기업은행은 전혀 예상치 못한 변수였기 때문에 충격이 더 컸습니다. "심지어 행장님한테까지도 날짜를 가르쳐드리지 않았는데 어떻게 이 정보가 빠져나갈 수 있었을까요?" 하나은행  관계자는 무척이나 허탈함을 토로했습니다.   하나은행은 기업은행이 자신들이 아이폰뱅킹 서비스 론칭 날짜를 미리 알았으며, 하루전에 선수를 쳤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결에서 이를 지켜보는 기자는 안타깝고, 또 한편으론 담담합니다. 어차피 앞으로 아이폰뿐만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뱅킹서비스가 계속 나올테고, 결국 중요한 것은 누가 먼저 서비스를 시행했느냐보다는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고 우량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느냐이기 때문이죠.   물론 하나은행도 이같은 기자의 생각에 이의는 없을 겁니다. 총론은 맞는 말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그래도 하나은행이 그동안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창출하기 위해 쏟은 불면의 시간과 노력, 땀 이런 것들이 주위의 축하와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마무리됐다면 하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이 남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으나, 기자는 당초 하나은행이 아이폰뱅킹 서비스를 론칭하려 했던 시점은 11월25일~30일 사이였던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금융감독원의 '보안성 심사'가 늦어지는 바람에 12월로 이월됐습니다. (국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전자금융서비스는  금감원의 보안성 심의를 거쳐야 합니다) 참고로,  이와관련해 이제와서 밝힐 것이 또 하나가 있습니다. 지난 12월2일 <디지털데일리>는 서울 프라자호텔(시청앞)에서 <2010년 금융IT 혁신과제 전망 컨퍼런스>를 개최한 적이 있습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하나은행 신사업추진본부는 마지막 순서로 '트위터, 아이폰,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을 활용한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습니다. 사람들의 관심이 참 많았습니다. 당초 하나은행은 이날 세미나에서 '아이폰뱅킹 서비스'를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할 계획이었습니다.  그 시점이면 하나은행이 이미 아이폰뱅킹 서비스를 발표한 이후가 될 것으로 생각했기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때까지도 금감원의 보안성 심의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그날 하나은행은 아이폰뱅킹과 관련한 핵심 내용들을 한마디도 공개적으로 할 수 없었습니다.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 트랜드를 어떻게 금융 비즈니스에 접목시킬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큰 그림을 설명하는데 그쳤습니다.  아이폰뱅킹 서비스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들으려 했던 참석자들에겐 다소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어쨌든 상황을 정리하면, 아이폰뱅킹 서비스 발표는 기업은행이 먼저했고, 실제 서비스는 하나은행이 먼저 했습니다. 그래도 누군가가 굳이 아이폰 기반의 스마트 모바일뱅킹 서비스의 원조를 따진다면 주인공은 분명합니다.   '하나은행'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