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시큐리티

[D가만난사람(21)] 내 말만 듣는 자율주행차 가능할까…시큐리티플랫폼 황수익 대표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16.10.14 13:12

냉장고가 수시로 꺼지고 집 안의 에어컨이 덥지도 않은데 최고 출력으로 돌아간다.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자동차가 내 말을 듣지 않는다. 사물인터넷(IoT) 세상 최악의 시나리오다. 설마 이런 일이 있을까. 설마가 사람을 잡는 것이 세상이다.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던 일이 하루가 멀다고 일어나는 세상이다. 인터넷에 연결하는 기기가 많아질수록 ‘보안’은 생활의 필수품이다.“공격이 발생하면 그 기술을 분석해 막아내는 기존 방법으로는 IoT시대 보안을 책임질 수 없습니다. 작고 가벼운 기기의 보안성 확보 면에서 좋은 방법…

[창간기획] ‘오펜시브 시큐리티(Offensive Security)’의 부상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5.09.23 14:39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국내 정보보호 업계에 ‘젊은’ 해커들이 잇달아 뛰어들어 ‘오펜시브 시큐리티’, ‘오펜시브 리서치’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데프콘’·‘블랙햇’같은 세계적인 해킹·보안 대회에 진출해 이름을 날리거나 국내 해킹방어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한 전적을 가진 해커들이 회사를 설립하면서 생겨나고 있는 새로운 조류다. 몇 년 전만 해도 해커 출신이 설립한 보안업체는 홍민표 대표가 설립한 에스이웍스와 허영일 대표가 이끄는 NSHC만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이들도 백신, 모바…

[창간기획②] 블랙펄시큐리티 “해킹 경험이 보안수준 향상에 기여, ‘오펜시브’ 보안 활성화 필요”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5.09.23 14:39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방어기법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공격기법을 연구해야 한다. 이는 단순히 특정 기업이나 기관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차원의 사이버보안 수준에 영향을 미친다.”블랙펄시큐리티의 공동 창업자인 심준보 기술이사(CTO)는 ‘오펜시브 시큐리티’의 필요성을 이같이 강조하면서 기업은 물론, 국가 차원에서도 이 분야가 좀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 기울여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 이유로 심 이사는 “해커들로부터 실제 공격 받는 경험을 갖는다는 것은 아주 값지다. 향후 방어를 위한 정책을…

2013년 글로벌 보안 시장은 5% 성장…국내는 절반 수준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8.26 15:39

전세계 보안SW 시장이 2012년 190억 달러에서 2013년 4.9% 성장한 199억 달러로 조사됐다. 가트너는 이같은 성장세가 이어져 올해는 더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가트너의 8월 보고서를 살펴보면 올해 전세계 정보보안 지출이 2013년 대비 7.9% 늘어난 711억 달러에 이를 것이며, 그 중 내부정보 유출방지(DLP) 분야 지출이 18.9% 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2015년 전체 정보보안 지출 규모는 8.2% 더 성장해 769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특히 모바일, 클라우드, 소셜 및 정보 관련 기술 도입이 늘어나면서,…

“SIEM으로는 부족하다”…트래픽 분석의 필요성 대두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3.10.02 09:16

네트워크, 보안 장비들과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 솔루션만으로 모든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을까?일반적으로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는 보안 솔루션들이 내놓는 정보를 취합해 유의미한 데이터를 뽑아내는 것에 주력한다.방화벽, 침입방지시스템(IPS)와 같은 네트워크 보안 어플라이언스에서부터 네트워크접근관리(NAC), 백신(AV) 등이 탑지한 위협요소를 분석해 대응하는 역할을 담당한다.하지만 보안 장비들이 걸러내지 못하는 위협은 분명 있다. 지능형지속가능위협(APT) 공격이나 제로데이 공격 등은 일반적으로 알려지지…

HP의 클라우드 보안전략 살펴보니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2.09.26 14:40

한국HP는 최근‘시큐리티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주지하다시피 HP의 시큐리티 솔루션은 올해 초 한국HP가 내놓은 ‘시큐리티 인텔리전스와 리스크 매니지먼트(HP Security Intelligence and Risk Management, SIRM)’의 완결판입니다. 이는 지난 2년간 HP가 인수합병한 티핑포인트, 아크사이트, 포티파이의 기술을 통합해 하나의 플랫폼에서 기업내 모든 부서를 지원할 수 있도록 만든 솔루션입니다. SIRM 플랫폼은 3단계의 시큐리티 프레임워크를 가지고 있습니다. 먼저 기업내 그룹웨어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보안관제 수준 강화를 위한 노력 : 보안관제서비스 다양화, 수준 제고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1.10.12 11:25

[기획/보안강국을 위한 쓴소리-보안관제 현황 진단⑤] 민간 보안업체들은 업체들대로 침해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탐지·분석·대응하고, 보안위협을 총체적으로 관리하는 차원으로 보안관제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제 보안관제서비스는 단순 모니터링 차원이 아니라 취약점 분석 및 모의해킹 등 예방활동과 침해사고 대응 조치와 분석 등 사후관리까지 포괄하는 차원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앞에서 지적됐던 제한된 보안관제 범위나 신종 공격 대응 미흡 등과 같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시도가…

추석연휴 앞두고 보안업계 “스마트폰 보안수칙” 강조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10.09.16 16:44

일주일이 넘는 긴 추석명절 연휴를 앞두고 점점 마음이 들뜨고 있습니다. 이틀만 지나면 그간 떨어져 보고 싶었던 부모님과 친지, 고향친구들을 만날 수 있고, 바쁜 일상에서 떠나 지친 몸과 마음을 쉬게 할 수도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긴 연휴를 이용해 쉽게 나서지 못했던 해외여행도 계획합니다. 그러나 설, 추석같은 명절이나 광복절(8.15)과 같은 중요한 기념일, 공휴일에 쉬지 않고 일하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보안'을 업으로 삼고 있는 분들도 그 중 하나입니다.민간의 인터넷침해대응을 책임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공공부문을 담당하는 국가사이버안전센터와 정부통합전산센터, 기업의 데이터센터, 그리고 보안업체(정보보안, 물리·경비보안)들의 관제센터 등은 혹시 모를 보안사고에 대비해 24시간 비상근무를 통해 계속 대응체제를 가동하게 됩니다.보안업체 등은 연휴에 들어가기 전에는 PC보안 보안점검도 당부하는데요. 보안업체들이 이번 추석에는 PC 사용에 필요한 보안수칙 말고도 스마트폰 보안 10계명을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안철수연구소는 16일 ‘안철수연구소가 권하는 보안수칙’으로 PC보안 10계명, 기업보안 10계명과 함께 스마트폰 보안 10계명을 발표했습니다. * 스마트폰 보안 10계명 1. PC로부터 파일을 전송 받을 경우 악성코드 여부를 꼭 확인한다. 2. 게임 등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할 때는 신중하게 다른 사람이 올린 평판 정보를 먼저 확인한다. 3. 브라우저나 애플리케이션으로 인터넷에 연결 시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에 있는 URL은 신중하게 클릭한다. 4.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거나 이상한 파일을 다운로드한 경우에는 반드시 악성코드 검사를 한다. 5. 스마트폰용 보안 소프트웨어(V3 Mobile 등)를 설치하고 엔진을 항상 최신으로 유지한다. 6. 스마트폰의 잠금 기능(암호 설정)을 이용해서 다른 사용자의 접근을 막는다. 잠금 기능에 사용한 비밀번호를 수시로 변경한다. 7. 블루투스 기능을 켜놓으면 악성코드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필요할 때만 켜놓는다. 8. ID, 패스워드 등을 스마트폰에 저장하지 않는다. 9. 백업을 주기적으로 받아서 분실 시 정보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한다. 10. 임의로 개조하거나 복사방지 등을 풀어서 사용하지 않는다.앞서 에이쓰리시큐리티는 삼성의 갤럭시S의 누적 판매 대수가 백만 대를 넘어섰고, 명절 전후로 KT를 통해 애플의 아이폰4가 배송되는 등 올 상반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국내의 스마트폰 열풍은 이번 추석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히면서 ‘추석연휴 안전한 스마트폰 사용 10계명’을 내놨습니다. 보도자료에서 이 회사는 스마트폰은 사용하기에 따라서 움직이는 도중에도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해주고, 필요에 따라서는 급하게 처리해야 하는 회사 업무 또한 가능케 해주지만, 해커들도 보안업체가 쉬는 이런 명절에는 긴급대응이 조금 어려운 것을 노리고 공격할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습니다.한재호 에이쓰리시큐리티 대표는 “아직까지 스마트폰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보안 프로그램이 없는 상황에서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만이 만일의 사고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음은 에이쓰리시큐리티가 제안하는 안전한 스마트폰 사용 10계명입니다. 1. 장거리 여행을 하기 전에 백업을 받아 놓는다. 우선 여행을 가기 전에 자신의 PC와 연결해 백업을 받아 놓도록 한다. 바쁘게 움직이거나 사람이 많은 곳을 돌아다니다 보면 피치 못하게 발생할 수 있는 분실 사고로 인하여 소중한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2. 잠금 기능(암호 설정)을 반드시 활성화 시켜둔다. 잠금 기능을 켜놓는다면 일단 분실하더라도 중요 정보가 빠져나갈 경우도 상당 부분 예방할 수 있다. (0000, 1111 등의 쉬운 번호를 이용한다면 위험할 수도 있으니 암호도 생각해서 정의하자.) 3. 최신 보안 패치 상태를 유지한다. 스마트폰의 경우에 기존에 PC에서 사용하던 윈도와 같이 OS의 취약점이 발견될 때 마다 제조업체 등을 통해 보안 패치가 제공되니 이를 최신 상태로 유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4. 탈옥(jailbreak)이나 루팅 등 기기를 임의로 개조해 사용하지 않는다. 임의대로 탈옥(jailbreak) 이나 루팅 등을 통한 개조는 그 자체로도 기기의 취약점을 노출시킬 수 있을 만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5. 이동 중 보안이 되지 않은 무선 AP 접속을 자제한다. 스마트폰 대부분이 Wi-Fi를 통한 무선인터넷 접속이 가능하지만, 무선 AP(Access Point)의 접속도 주의해야 한다. 무선 AP가 암호화되지 않은 경우에 이를 이용하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정보가 그대로 노출될 수 있으므로 스마트폰 이용자가 입력한 비밀번호 등과 같은 중요 정보도 훔쳐 볼 수 있기 때문이다. 6. 믿을 수 없는 웹사이트에 방문하지 않는다. 스마트폰을 통한 웹서핑이나 이메일도 주의해야 한다. 스마트폰OS에 따라서 다를 수 있지만, 웹서핑하다가 클릭만 해도 스마트폰의 정보가 해커에게 모두 빠져나갈 수도 있다. 7. 아무 모바일 앱이나 설치하지 않는다. (10번 참조)8.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로 들어 온 링크의 클릭은 주의한다. 이메일이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악성코드가 포함된 모바일 앱을 배포하여 이를 해킹에 활용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9. 블루투스 기능이나 테더링 기능은 반드시 사용할 때만 활성화 시킨다. 블루투스 기능을 통한 악성코드 배포의 경우에는 국내에서는 크게 이슈가 되지 않지만, 해외 악성코드 전파 경로 1위를 차지하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테더링(Tethering,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기기를 이용하여 다른 기기에도 인터넷을 접속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의 허용도 이를 통한 해킹이 가능한 만큼 자신이 블루투스 기기와 접속해야 하거나, 테더링을 이용할 때가 아니라면 반드시 꺼두는 것이 좋다. 10. 무조건 YES라고 하기 전에, 설명을 반드시 읽어본다. 모바일 앱을 설치하거나 사이트를 방문할 때 나오는 경고는 꼭 읽어보고 주의해야 한다. 어떤 앱들은 메모리를 조작하기도 하고, 위치 정보를 가져가기도 하는 데 이런 경우에 스마트폰은 사용자에게 주의를 주기 위하여 경고를 보여주는 데 이를 읽지도 않고 무심코 동의했다가는 큰 코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에이쓰리시큐리티는 이밖에도 스마트폰용 보안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거나 중요한 정보(계좌번호, 비밀번호 등)는 가능하면 남기지 않는 것이 좋으며, 회사 업무시스템에 접속하는 기록 등은 가능한 삭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전했습니다. 스마트폰이 필수단말기로 빠르게 자리잡아가면서 변화되는 작은 풍경 중 하나인 것같습니다. 댓글 쓰기

MS 무료백신, '시큐리티 에센셜' 정식 버전 공개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09.10.05 10:22

추석연휴를 앞둔 지난 9월 30일, 마이크로소프트가 개인용 무료 백신 '마이크로소프트 시큐리티 에센셜(MSE)' 정식 버전을 공개했다. (다운로드) 한국어는 아직 지원되지 않지만 윈도 정품을 사용하고 있는 국내 PC사용자는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다. 설치 시 '지역 또는 언어'를 미국으로 지정해도 대부분의 사용자가 이용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듯하다. 기존 MS의 '윈도 라이브 원케어'를 대체하는 'MSE'는 방화벽, 백업, PC 진단 등의 추가 기능을 없애 개인사용자가 간편하게 설치하고 쉽게 사용할 수록 한 대신에 꼭 필요한 바이러스, 스파이웨어를 비롯한 악성 소프트웨어 방어에 초점을 맞췄다. 지난 6월 출시된 베타버전 사용자는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마음의 끌단지 블로그에서 'MSE' 설치와 사용 기능을 자세히 설명해 놓은 글을 참고하시길.) 한국어 버전은 지원되지 않지만 폭넓은 윈도 사용자 기반을 갖고 있는 MS의 'MSE'가 '알약', 'V3 라이트'가 차지하고 있는 국내 무료백신 시장에 파고들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MS가 'MSE'의 코드명 '모로'를 공개하면서 개인용 무료백신을 제공한다고 발표한 당시 기사 -MS도 무료백신 공급키로…국내 백신시장 파장 불가피) 댓글 쓰기

유행하는 악성코드는 나라, 지역마다 다르다

이유지의 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09.12.14 15:35

인터넷을 통해 열린 사이버 세상은 ‘지구촌’이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제가 미국에 있거나 한국에 있거나 어떤 동영상이 유투브(YouTube)에 올려져 있건 아프리카(Afreeca) 사이트에 있건 관계없이 어디서든 같은 시간대에 똑같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나라와 국가마다 사용자를 감염시키는 악성코드(위협) 위협 유형은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이를 ‘악성코드의 국지적인 성향’이라고들 표현하지요? 최근 이같은 경향이 아주 뚜렷하게 드러나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반기마다 발표하는 최신 보안 리포트(SIR, Security Intelligence Report) 7호입니다. 아래 그림을 한 번 보시죠.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가장 큰 위협은 트로이목마입니다. 중국은 사용자 동의 없이 설치된 소프트웨어, 브라질은 암호 도용 및 모니터링 도구, 한국은 웜이 가장 많은 감염률을 보였습니다. 이같은 성향이 나타나는 이유는 악성코드 제작자들이 은밀하게 개인정보나 온라인 게임 계정 도용해 금전을 탈취하려는 등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이용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합니다. 눈에 띄지 않으려고 소셜 엔지니어링 기법을 이용하는 악성코드 생태계의 변화를 이 보고서에서도 언급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악성코드 확산과 그 효과는 언어와 문화적 요인에 더욱 의존적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분석합니다. 특정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제작되거나 지리적으로 가까운 위치에 있는 특정 지역에서 서비스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같은 언어를 쓰는 미국과 영국, 지리적으로 가까운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대두되는 위협유형이 유사합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는 트로이목마가 가장 큰 위협이었지만, 그 중에서 미국과 영국에서는 Win32/Alureon과 Win32/Vundo에 의한 피해가 가장 많았다고 보고됐습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최고의 위협이 트로이목마류의 Win32/Wintrim이었습니다. 서유럽에서 가장 유행했던 악성코드입니다. 중국에서는 사용자 동의 없이 설치되는 원치않는 소프트웨어 문제가 가장 심각합니다. 악성코드는 중국 웹브라우저 위협인 Win32/BaiduSobar와 온라인게임 사용자 비밀번호 탈취를 목적으로 하는 Win32/Lolyda와 Win32/Frethog가 상위 위협 리스트에 올랐습니다. 브라질에서는 온라인 뱅킹 사용자 비밀번호를 탈취하는 Win32/Bancos가 가장유행했습니다. 스페인과 한국은 웜이 가장 위협적이었네요. 한국은 온라인게임 사용자를 타깃으로 한 Win32/Taterf 감염률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 웜은 올해 내내 이슈가 됐던 Conficker에 이어 전세계적으로 많은 피해를 입혔던 웜인데요. 이상하게 전 이 웜의 이름이 익숙하지 않네요. 많은 피해를 입혔다면 왜 국내 보안업체들이나 기관에서도 경고를 했을 법한데, 오히려 Conficker에 대한 이야기만 주를 이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웜은 세번째 순위에 랭크돼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분석과 실제 국내에서 접수되는 피해신고 현황은 다른 걸까요? 의문입니다. 여하튼, 이 보고서에서 한국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를 감염시킨 것으로 집계된 Taterf 웜은 온라인게임 사용자를 타깃으로 하고 있고, PC방(인터넷 카페)과 온라인 게임방에서 확산돼 많이 퍼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악성코드 감염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전세계 46개 주요국 중 브라질이 1위입니다. 스페인이 2위, 한국이 3위에 올랐습니다. 212개국 중에서는 나우루, 세르비아앤몬테네그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 터키, 차드, 브라질, 기니비사우, 바누아투, 스페인 순이고, 한국은 10위입니다. 이와 관련된 현황은 기사(악성코드 감염률, 한국이 46개국 중 3위)로 썼으니, 관심있는 분은 살펴보시면 됩니다. 전세계 PC 소프트웨어(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중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윈도만큼 공격 타깃이 되는 프로그램도 없지요. 그래서 SIR에서 제공되는 통계는 눈여겨 볼만한 의미가 있습니다. 악성코드, 스팸, 피싱사이트까지 모든 위협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개발한 소프트웨어 제품의 취약점을 이용해 제작된 익스플로잇, 소프트웨어 취약점 등의 경향과 통계, 각국의 사례까지 광범위하고 구체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강조하고 싶을 것 같은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윈도 비스타 64비트와 같은 최신 윈도 운영체제일수록 악성코드 감염률이 현저히 감소하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수치입니다. 보안이 크게 강화된 윈도 비스타 SP1의 감염률은 윈도 XP SP3보다 61.9% 낮고, 윈도 XP RTM 보다 83.5%나 떨어진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취약점을 이용해 공격하는 (브라우저 기반) 익스플로이트도 윈도 XP 기반 컴퓨터에서는 전체 취약점의 56.4%, 비스타 기반 컴퓨터는 15.5%를 차지해 떨어졌네요. SIR 보고서 다운로드 링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영문으로 작성돼 있는 보고서를 다운하시면 됩니다. 한국어 버전은 짧은 요약본만 제공되고 있어 아쉽네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