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오피스365

시장조사기관마다 상이한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왜?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8.08.01 16:08

최근 클라우드 인프라(IaaS) 시장 점유율을 참고할 때 주로 인용되는 곳이 시너지리서치그룹(Synergyresearch)와 카날리스(Canalys)다. 두 시장조사기관 모두 매 …

MS·오라클이 클라우드 매출 높이려고 하는 행태들(?)

백지영 기자의 데이터센터 트랜스포머 18.07.24 08:07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이 1000억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MS의 회계연도는 7월부터 6월까지다. 최근 마감된 MS의 FY1…

계란을 한바구니에 담은 동부CNI?

이상일 기자의 IT객잔 14.10.22 10:23

동부CNI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동부금융계열사에 대한 IT사업부문을 별도 법인으로 분리시키는 등 구조조정을 단행한 동부CNI로선 사업 다각화가 절실한 상황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이러한 사업 다각화 일환으로 전망된다. 재미있는 것은 동부CNI가 이미 구글의 구글앱스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동부CNI는 이미 자체적으로 구글앱스를 도입해 기업 내 회의, 결재, 문서관리 등 업무 방식을 혁신하고 있다.IT유통업체가 경쟁제품을 모두 판매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용량보다 중요한 것은 ‘보안’

이민형 기자의 인터넷 일상다반사 14.08.28 16:13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드롭박스도 저장 공간을 늘려 제공하겠다고 밝히면서 클라우드 스토리지 가격 경쟁이 본격화됐다.참고 : Introducing a more powerful Dropbox Pro27일(현지시각) 드롭박스는 9.99달러에 100GB를 부여하는 요금제를 개편해 같은 가격에 1TB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롭박스가 새로 발표한 요금제는 구글 드라이브와도 동일한 수준이며, MS와 애플에 비해서도 저렴한 편이다.이번 요금제 발표와 관련 주요 외신들은 구글, 애플, MS 등 거대 서비스 사업자들에 대항하기 위한 드롭박스의 전략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