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4분기 유난히 바쁜 공공 SW사업, 왜?

통신방송 18.11.23 08:11


2018년도 2개월 여 남짓 남은 가운데 공공기업과 지방 자치단체 등의 IT사업이 물밀 듯 발주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올해 6월 치러진 지방선거 탓에 사실상 하반기 진행될 사업물량이 제대로 발주가 되지 않은 탓이 크다. 
 

공공사업은 대부분 정해진 일정에 따라 움직인다. 전년도 사업에 대한 예산 승인을 받고 계획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공공 IT사업이다. 다만 올해는 지방선거라는 변수가 꼈다. 특히 정권이 바뀌고 진행된 첫 지방선거라는 점에서 IT와 같은 발주 사업이 주춤거렸다는 것이 관련 시장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한 공공IT 업체 관계자는 “6월부터 사실상 손을 놓은 상태”라며 “1년 장사를 3개월 안에 끝마쳐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물론 이러한 사업 정체는 핵심 IT사업의 경우 비껴가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의 공공기관은 대체적으로 중요한 시스템 발주는 계획대로 이뤄졌다. 

정보화사업계획(ISP) 등 로드맵 차원에서 진행되는 IT프로젝트들은 대부분 계획대로 발주된 편이다. 하지만 개별 프로젝트나 PC 도입 등 업무 인프라 관련 소소한 사업들이 대부분 정체되어 있었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시각이다. 

실제 디비아이앤씨 관계자는 “공공기관의 SW발주 사업의 경우 매해 그렇듯히 하반기에 몰리는 경우가 있다. 올해도 작년과 비교해 수순은 비슷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이번 하반기에 밀려드는 공공IT사업의 경우 지자체 등에서 적체된 단발성 장비 도입 및 단위 시스템 구축에 집중되어 있는 편이다. 이에 따라 밀려드는 사업발주를 체감하는 기업들도 양극화되어 있다. 중견 IT서비스업체들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업무가 진행된다고 생각하는 반면 중소 업체들의 경우 올 4/4분기에 이르러서야 사업의 숨통이 트이는 상황이다. 

시장에선 규모면에서 작은 중소기업의 올해 막바지 영업이 한창이다. 다만 이들 역시 지금과 같은 상황이 마냥 기쁘진 않다. 하반기에 일이 몰리다 보니 상반기에는 손을 빨고 있어야 하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희망으로 버텼다”고 말했다.

또 다른 어려움은 지방의 SW시장이 붕괴 직전이라는 점이다. 경제침체가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방경제는 수도권과는 또 다른 차원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특정 지역에 SW유통사가 10개가 있었다면 올해는 3개 정도 남을 정도로 어려운 한 해”였다며 “유통시장이 재조정되면서 현지 협력업체 승계가 매끄럽게 이뤄지지 않는 부분도 있다”고 전했다.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라 대부분의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마무리된 상태다. 공공기관의 일부 SW사업의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컨소시엄 구성 시 지방소재 업체를 포함하게 되어 있는데 이러한 지역 생태계가 무너지고 있다는 점이 사업의 가시성을 어렵게 하는 요소다. 

공공SW사업의 특성을 간과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예정된 사업 계획에 따라 사업을 발주하는 것이 중소 기업을 위한 상생이 아닌가 싶다.